2016-01-12
첨부파일 2개
오래 된 상자 속의 꿈
  • 페이스북
  • 트위터
  • 싸이월드
  • 카카오스토리
  • 밴드
  • 구글


오래 된 상자를 열었다. 

 

누렇게 변한 노트들

묵은 글이 여전히 숨쉬고 있다.


1980년 *월 *일 

어언 35년 전의 생각 조각들

날선 보검처럼 누워 

여전히 살아서 반가이 맞는다 

 

말씀이 육신이 되신 분

그분을 따라 살고


죽어 그 한 조각

말씀으로 남고 싶다.”

 

나의 꿈이 다시 내 안에서 

붉은 깃발을 들고 일어선다.

<이주연>

 

 

 

*오늘의 단상*

내일은 더 나은 실수를 하자.

<트위터사 모토>

 


 

 단순한 믿음과 진리로